Theme Square for Gwangju Biennale

Back to list

Theme Square for Gwangju Biennale

광주 비엔날레 테마광장 설계경기
Design Competition, Finalist

Sculpture of the earth
생성과 소멸 사이의 대지를 노래한다. 대지는 더 이상 하나의 흔적으로 고착된 평평한 흙더미가 아니다. 창조적 정신으로 가득 찬 예술가들의 손에 의해서 대지는 새롭게 깨어난다. 입체적인 틈새에 숨어있는 대지의 노래를 일깨운다. 빛이며, 물이며, 먼지이며, 순환이며, 캔버스이며, 예술인과 관객이 함께하는 광주의 그릇이다. 시간의 궤적을 감지하는 순환의 대지이고, 미디어이며 조각물이기도 한 통합체의 대지이다.

건축

장윤규, 신창훈

디자이너

김우영, 서수경, 박병규, 이미영

장소

광주시 북구 용봉동

대지면적

4,855 m²

Theme Square for GwangJu Biennale
Design Competition, Finalist

Sculpture of the Earth
It is a song of a land between creation and extinction. A land is no longer a flat dump of earth with one fixed mark. It wakes up by the lands of artists who are full of creative spirit. Even a song hidden in the crevice arouses. Circulation of light, water, and dust is revived on canvas. The land of GwangJu is a vessel where artists and viewers meet. The orbit of time is engraved on the land which circulates its own body. The land is a media and sculpture by itself.

Architects

Jang Yoon Gyoo, Shin Chang Hoon

Designer

Kim Woo Young, Seo Soo Kyoung, Park Byeong Gyu, Lee Miyoung

Location

Yongbong-dong, Buk-gu, Gwangju, Jeonnam

Site Area

4,855 m²