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UXTEEL MOUNTAIN

Back to list

LUXTEEL MOUNTAIN

프레서울건축비엔날레 파빌리온

장윤규(국민대건축대학 교수, 운생동건축 대표)

세종대로는 조선, 대한제국, 현재의 대한민국에 이르기까지 역사가 살아 있는 심장부이다. 조선의 서학당길과 대한제국의 신작로가 만나는 (구)국세청별관을 허물어낸 장소에서 프레서울건축비엔날레를 개최하는 것은 한국 현대건축의 또다른 전기를 마련하는 계기가 된다. 시청, 덕수궁, 성공회 사이에 놓여진 대지는 추후에 시민에게 열려진 공원으로 활용될 계획이다. 잠시 임시적으로 사용될 프레서울건축비엔날레 파빌리온은 짧은 시간에 전시공간을 구축해야하는 어려움과 한계를 요구받았다.

산수풍경의 도시지붕 Mountain Roof-tecture
기존의 대지를 그대로 활용한 가설건축물 형식의 공간을 제안한다. 일정한 간격의 철골기둥과 지형적 형태의 지붕을 결합하여, 전체가 하나의 공간으로 열려진 건축전시공간을 구성한다. 기둥의 숲으로 이루어진 유니버설의 전시공간은 미디어 모니터, 가벽, 전시박스에 의해서 채워진다. 다양한 전시의 가변성, 하나의 공간으로 연속된 통일성을 만들어 내는 개념을 담는다. 전체가 하나의 공간이지만 3개의 레이어가 분리된 경사형태의 지붕을 통해서, 틈사이로 떨어지는 자연광, 서로 다른 높이의 천정으로 구성된 입체적인 전시공간을 구성한다. 도시에 임시적으로 만들어지는 산수형태의 도시지붕을 제안하는 것이다.

재활용의 전시공간 Recycling Exhibition Space
일반적인 전시설치는 전시가 끝나면 폐기되는 소모적인 상황을 연출하였다. 요번 프레서울건축비엔날레의 전시설치는 전시가 끝나면 철거되어 폐기되는 일회성의 전시공간이 아니라 적절한 장소에 다시 재구축하는 재활용의 개념을 포함한다. 3개의 레이어의 공간을 분리하여 구축하거나 공공영역의 또다른 프로그램 공간으로 변신한다.

Architects

Jang Yoon Gyo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