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ring

Interior >

Kring

크링_금호복합문화공간

사람들의 꿈을 대변하는 건축공간을 구성할 필요가 있다. 사회적 정체성은 생산하는 것보다 소비하는 것과 관련되어 있다. 일반인들이 예술적인 작품을 체험하게 하는 방식을 '상품화된 공간'을 제공하는 형식으로 채용할 수 있다. 소비자의 욕구를 자극하는 현상으로 건축을 드러나게 하는 것이 그 예의 하나라 볼 수 있다. 이제 건축가들도 하나의 브랜드적 가치에 기대며 상품을 만들어 내는 것처럼 건축을 실행할 필요가 있다. 상품을 만들어내는 방식과 상품을 파는 근본적인 방식에 대한 이해가 요구된다. 디자인을 판다는 것은 단순히 소비자의 요구에만 반응하는 것이 아니라 감성을 자극하고 다음 요구를 원하게 하는 상황을 연출하는 데 있다. 이러한 상황을 만들어내고 리딩하는 도구로서 '디자인 마케팅적 사고'가 작용한다. '금호 문화관'이라는 기업적인 성향의 클라이언트를 통하여 '브랜드적 접근'을 통한 프로그램적 변화를 시도 하였다. 외부적으로 기업의 문화를 적극적으로 홍보 할 수 있는 방법과 기능적으로 주택 전시라는 새로운 프로그램과 공간적 가능성을 획득하는 브랜드 스패이스를 제안한다. 더욱더 닥쳐올 정보화된 사회에 건축가는 새로운 브랜드의 가치로 무장하여야 한다.

브랜드 아이덴티티_ 기업들은 브랜드코드와 상표를 건축의 표현방법으로 적극적으로 사용하여 다른 브랜드 코드와 쉽게 식별할 수 있도록 건축적 표현장치를 사용한다. 건축물이 브랜드화 되는 것은 현대사회의 요구의 필요와 연결되어 있음을 인식할 필요가 있다. 단지 고객을 소비자로 받아들이는 것에 그치지 않고 기업과 고객간의 상호보완과 소통의 코드를 발생시키는 의미로 공간화된 건축물을 구축하고, 그 건축물에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부여 하려고 한다. Kring 복합 문화공간은 '어울림'이라는 아이덴티티를 건축의 형상화를 통하여 구축하였다. 금호의 어울림의 브랜드는 조화로움으로 출발하였지만 우리의 해석은 조화의 현상을 도시와 사회에 연결되고 확산되는 울림의 가능성을 더욱 심화시키는 방향으로 기획하였다. 자연, 생활, 도시의 다양한 요소들을 한데 모아 조화롭게 하고, 조화된 결과물들이 다시 커다란 공영과 울림을 만들며 도시로 퍼져 나가는 시나리오를 구성한다. 도시를 향해 이미지를 발산하고, 도시의 에너지를 빨아들이기도 하는 커다란 <울림통>이 구성되었다. 그 울림통은 '꿈 Dream'이란 컨셉과 연결되어 있다. 공간을 관통하는 울림의 원통들은 꿈과 열정, 소통의 의지를 표현하는 이미지인 요소이기도 하다.

문화마케팅_단순히 건축을 구축한다는 것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문화적 코드로 연결되는 새로운 소통의 구조이기도 하다는 것을 우리는 인식하게 되었다. 단순히 물건을 팔거나 기업을 홍보하는 개념을 벗어나 브랜드이미지를 건축적으로 연결하고 더 나아가서는 문화브랜드를 강화하는 새로운 문화공간을 구축하는 '문화마케팅적인 사고'로 변환될 필요가 있다.

문화예술 체험 복합공간_과거의 주택 문화관을 단순한 분양관이 아니라 복합문화공간을 구성하는 것이 주된 개념이 되었다. 단순히 일회성 이벤트가 아닌 문화예술을 체험할 수 있는 운영프로그램을 구상하여 전문적인 예술 코디네이터가 개입하는 운영방식을 채용한다. 복합문화공간에서 이루어질 수 있는 모든 가능성의 공연, 이벤트, 전시회 및 공모전 등을 주기적으로 개최해 고객과의 꾸준한 커뮤니케이션을 위한 통로같은 복합공간을 제시한다.